삼성전자 혈압 측정 앱 이용 화면.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앞서 정부로부터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허가를 받은 혈압 측정 응용 소프트웨어(앱)가 출시됐다. 삼성전자 스마트워치와 연동되는 이 앱을 활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혈압을 측정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비대면(언택트) 기술 진보가 원격의료 역시 앞당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번 출시는 앱 형태의 혈압 측정 서비스가 정부로부터 승인을 받아 상용화에 성공한 세계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 받은 혈압 측정 앱 ‘삼성 헬스 모니터’가 18일 출시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스마트워치인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이날부터 업데이트를 통해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 혈압 측정 앱 사용법 안내 화면. 삼성전자 제공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실행하면 일단 커프 혈압계(팔에 착용해 팽창ㆍ수축하면서 혈관 수축기와 이완기 혈압을 재는 기기)로 측정한 값을 입력해야 한다. 이 값이 앱 측정값의 정확도를 보정하는 기준 혈압 수치가 된다. 이후부터는 스마트워치에 탑재된 센서(감지기)가 측정한 혈압과 맥박수 결과가 스마트워치 및 연동된 스마트폰 화면에 나타난다. 손목에 닿는 스마트워치의 센서가 발광다이오드(LED) 불빛을 피부에 비춰 혈관 조직을 통과하는 혈액량을 파악하고 이를 기반으로 혈압을 계산해주는 게 이번 앱의 작동 방식이다. 앱에는 일ㆍ주ㆍ월 단위로 혈압 추이를 비교하고 문서로 저장해 공유하는 기능도 있다. 정확성 확보를 위해 기준 혈압은 매 4주마다 커프 혈압계를 통해 보정해줘야 한다.

다만 의료법상 스마트워치로 측정한 혈압을 치료 목적 등으로 의사에게 제공하는 건 불가능하다. 측정까지만 가능할 뿐 활용은 안 된다는 의미다. 원격의료가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는 한 건강검진 때나 잠깐 재던 혈압을 수시로 체크하며 관리할 수 있는 수준에서 만족하는 수밖에 없다.

하지만 최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기술 발전에 따라 비대면 의료를 받아들이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언급한 만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은 원격의료 솔루션 수요 증가를 내다보고 관련 기술을 개발 중이다. 삼성전자 역시 지난 5월 식약처 승인을 받은 심전도 측정 기능을 올해 3분기 중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애플도 심전도 측정 앱이 들어간 ‘애플워치3’를 하반기 중 한국에 내놓을 계획이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 전무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출시는 최첨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편리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삼성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갤럭시 워치 액티브2뿐 아니라 향후 출시되는 제품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