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서 개소식
공공데이터 활용해 솔루션 개발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시는 19일 오후 2시 부산정보산업진흥원 2층에서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원광연 이사장,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최희윤 원장,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명준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부산공동융합연구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국과연 부산공동융합연구센터’는 지난해 말 국가과학기술연구회가 공모한 ‘2019년 융합연구단 사업’을 부산시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공동으로 유치한 결실이다.

연구센터에는 국가와 지역사회 현안 및 산업계 기술현안 해결과 신산업 활성화를 위해 KISTI와 ETRI의 연구인력 30여명이 부산에 상주하며, 참여기업과 관련기관 등에서 100여 명의 연구원들이 연구에 참여한다.

연구의 주제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안전안심 사회 실현 솔루션 개발과 실용화’로, 부산을 중심으로 연구하게 된다. 또한 지역 현안 해결 연구과제로 대기환경과 헬스케어, 재난 분야 등에 특화된 서비스를 실증한다. 사업 기간은 3년(2019년 12월~2022년 11월)으로 총사업비는 240억원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연구센터를 통해 지역의 연구개발(R&D) 역량 강화 및 관련 산업 분야의 성장을 견인하고 미세먼지, 침수, 지진 등의 지역 현안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