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헌신 보건의료인 연말까지 경주엑스포 공연 무료 혜택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코로나19 극복 캠페인의 일환으로 공원내 유료 공연에 대해 연말 까지 보건의료인들에 무료 헤택을 제공한다. 엑스포 제공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직원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한 의료진들에게 ‘문화 회식’ 으로 보답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18일 신종코로나 극복 희망 캠페인 릴레이에 동참했다. 희망캠페인 렐레이는 신종코로나 최일선에서 싸우는 의료진과 방영 종사자들에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정병걸 더-케이호텔 경주 대표이사의 지목을 받아 이번 캠페인에 동참했고, 류 총은 경주문화재단 오기현 대표와 경주콘텐츠진흥원 이종수 원장을 지목했다.

류 총장은 경주엑스포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채널에 캠페인 동참 내용을 공개하고‘함께하자 대한민국! 다시뛰자 경북!’이란 글을 손글씨로 적고, 엑스포 상설 뮤지컬 ‘월명’의 출연배우 20명과 함께 참여했다.

월명은 비수도권 첫 상설 뮤지컬이다. 신라향가와 역사문화에 서바이벌 노래경연 이라는 현대적인 소재를 가미했다. 발라드와 힙합, 댄스 록, 오페라, 트로트 등 다양한 음악으로 꾸며낸 창작 뮤지컬이다.

엑스포는 이번 캠페인을 기회로 19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한 보건ㆍ의료관련 종사자들에게 경주엑스공원과 ‘인피니티 플라잉’과 뮤지컬 ‘월명’ 등 유료 공연을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류희림 사무총장은 “시ㆍ도민과 대한민국 모두가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이겨낸 희망찬 내일을 맞이할 수 있도록 경주엑스포 전 직원들이 마음을 모아 응원한다”고 말했다.

김성웅기자 k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