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이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18일 밝혔다.

농심은 국내 e스포츠팀인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내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한다. 한국프로게임리그는 리그오브레전드 한국 프로게임리그협회(LCK)가 운영주체로, 심사를 통해 9월말 총 10개의 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농심 측은 “이번 e스포츠 분야 진출은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과 같은 스포츠 마케팅의 일환”이라며 “e스포츠는 국경과 지역을 넘어서는 관심과 인기를 얻고 있어 농심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또 다른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게임을 즐기는 젊은 층과의 소통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농심은 9월말 팀 다이나믹스의 한국프로게임리그 가입이 확정되면, 리그가입비와 운영비 등을 투자하여 해당 팀을 최종 인수하게 된다.

농심은 1999년부터 한중일 바둑기사가 참여하는 국가대항전 형식의 신라면배 세계바둑최강전을 운영해 왔으며, 대회 창설 20년 만에 중국 매출이 40배 증가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

한편 팀 다이나믹스는 2016년 창단된 리그오브레전드 프로게임단으로 2019년 운영사가 바뀌며 현재의 이름으로 운영되고 있다. 세 번의 도전 끝에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리그에 합류한 팀이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