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혈압 측정 서비스 사용 안내.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앞서 정부로부터 허가를 취득한 혈압 측정 응용 소프트웨어(앱)가 시장에 출시됐다. 이제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워치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간편하게 혈압을 측정하면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 받은 혈압 측정 앱을 18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앱 출시로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이날부터 ‘갤럭시 웨어러블 앱’을 통해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업데이트를 하면 삼성용 앱 장터인 ‘갤럭시 스토어’에서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실행하면 일단 커프(팔 등에 착용해 팽창ㆍ수축하면서 혈관 수축기와 이완기 혈압 측정) 혈압계로 측정한 값을 입력해야 한다. 이 값이 기준 혈압 수치가 되고, 스마트워치에 탑재돼 있는 센서(감지기)가 기준 혈압과 현재 혈압을 비교 분석해 보여 준다. 기준 혈압은 매 4주마다 커프 혈압계를 통해 보정해 줘야 한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통해 측정한 혈압은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일, 주, 월 단위로 혈압 추이를 비교할 수 있으며 PDF 파일로 저장해 공유하는 기능도 있다.

양태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 전무는 “최첨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결합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편리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삼성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며 “갤럭시 워치 액티브2 뿐 아니라 향후 출시되는 다양한 스마트워치를 통해 더 많은 사용자들이 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5월 식약처의 추가 허가를 얻은 심전도 측정 기능은 올해 3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