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대표 소고기 버거로 ‘가루비맥’ 소개 
 “일본화 의도”… “발음대로 쓴 것” 반론도 
일본 맥도날드가 최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전 세계의 소고기 버거 광고. 일본의 대표로는 가루비(갈비)맥을 내세웠다. 트위터 캡처

일본 맥도날드에서 판매하고 있는 ‘가루비(갈비ㆍかるび)맥’ 버거를 두고 원조 논란이 불거졌다. 생고기를 불판에 구워먹는 한국식 고기구이 갈비를 일본화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과거 김치-기무치(キムチㆍ김치의 일본식 발음) 논란이 떠오른다는 지적도 나왔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일본 맥도날드 트위터에 올라온 소고기 버거 관련 광고가 퍼졌다. 해당 광고에서는 전 세계의 소고기 버거를 소개한다면서 캐나다의 ‘마이티비프오리지날(マイティビーフオリジナル)’, 영국의 ‘스모키 바배큐(スモーキーバーベキュー)’와 함께 일본 대표로는 ‘가루비맥(かるびマック)’을 내세웠다. 관련 사실이 알려지자 일본에서는 불에 굽는 고기요리를 보통 야키니쿠(やきにく) 통칭하는데 반해 우리말 ‘갈비’의 일본식 표기인 가루비를 썼다는 점에 따가운 눈초리가 따라 붙었다.

일본 맥도날드가 가루비를 외래어를 표기하는 가타카나가 아닌 히라가나로 썼다는 점도 공분을 더했다. 한 누리꾼은 “그나마 기무치와 막코리(マッコリㆍ막걸리의 일본식 발음)는 가타카나로 표기해 외국의 음식이란 걸 한 눈에 알 수 있다”며 “가루비를 カルビ가 아닌 かるび로 쓴 것은 일본음식화 하려는 명백한 의도”라고 주장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한국 음식을 훔치려 한다”며 일본 맥도날드 홈페이지를 찾아가 항의 글을 남기고 있다.

다만 가루비맥은 4년 전인 2016년 일본 맥도날드 45주년 기념으로 나온 제품으로 이번에 새로 선보인 것은 아니라고 알려졌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갈비살을 일본 발음대로 쓴 것이지 한국의 갈비와는 관계가 없다”는 반론을 내놓기도 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