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을 빌미로 북한이 폭파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종합지원센터의 17일 모습. 뼈대만 남아 본래의 온전한 형태를 알아보기 어렵게 무너져 내렸고, 건물 잔해가 주변에 흩어져 있다. KBS 영상 캡처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