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 고령자기업, 2024년까지 100명 고용
3억까지 사업비ㆍ전문 경영컨설팅 제공
게티이미지

울산에 2개의 고령자 친화기업이 지정돼 노인 일자리 확대에 청신호가 켜졌다.

울산시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20년 고령자 친화기업’공모에 울산시내일설계지원센터 울집수리협동조합, 울산남구시니어클럽 힐링쿡사업단 등 2개가 지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선정 기업은 만 60세 이상을 5년간 의무적으로 고용해야 하며, 1억~3억원의 사업비와 전문 경영상담(컨설팅)을 지원받아 올해까지 30여명의 노인을 새로 채용하고 2024년까지 총 100여명의 노인을 채용하게 된다.

내일설계지원센터(센터장 김명진) 울집수리협동조합은 임대아파트나 사회복지시설, 취약계층의 집을 수리하는 새로 창립하는 조합이다.

올 하반기부터는 울산도시공사와 협약을 통해 임대아파트 청소 및 주택 수리 등 사업을 시작으로 5년간 30여명의 노인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울산남구시니어클럽(관장 한수림) 힐링쿡사업단은 반찬을 제조, 판매하는 노인일자리사업단을 경쟁력 갖춘 기업으로 육성해 5년간 70여명의 노인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잡고 있다.

고령자 친화기업은 고령자가 근무하기 적합한 부문에서 다수 노인을 근로자로 직접 고용하는 기업으로, 2011년부터 보건복지부가 지정에 나서 지난해까지 전국 303곳에서 1만여명의 노인일자리를 만들어 왔다.

울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령자 친화기업을 새로 만들거나 다수 노인을 이미 고용하고 있으면서 늘릴 계획이 있는 기업을 적극 발굴, 지원해 노인일자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