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와산리 제주소주 공장을 찾은 한 방문객이 벤치에 앉아 있다. 제주=연합뉴스

전국의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올라 무더운 가운데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많은 비가 오겠다. 제주도에 오는 비는 19일까지 장시간 이어질 전망이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상된다.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나 남부지방은 구름이 많은 흐린 날씨로 인해 기온이 2~4도 정도 낮아질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29도, 춘천ㆍ강릉이 32도, 대구 29도, 부산 26도 등이다.

무더운 중부지방과 달리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오겠다. 오전 중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남에도 비가 오며, 18일 새벽부터는 그 밖의 남부지방과 충청남부로 확대된다. 비는 18일 밤에 대부분 그치나 제주도에는 19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강원 영동에도 동풍의 영향으로 18일 오후부터 흐리고 비가 오겠다.

이번 비의 예상강수량은 제주도가 80~150㎜(많은 곳 200㎜ 이상), 남해안 30~80㎜, 남부지방(남해안, 경북북부 제외) 10~50㎜, 충청남부, 경북북부, 강원영동 5~20㎜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와 전남남해안은 최근 100~200㎜내외의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라 이번 비로 인한 침수 피해가 우려되니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국에 구름 많은 흐린 날씨가 이어지고 비가 내리면서 더위는 차차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18~19일 남부지방과 동해안의 낮 기온은 25도 아래로 떨어지고, 다른 지역도 30도 이내의 낮 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