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16일 오후 인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해병대원들이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전개될 남북 간 사태의 책임은 북한에 있다는 청와대 입장에 관해 조롱에 가까운 비난을 퍼부었다. 연락사무소 파괴는 남측이 자초했으며, 북측도 남측과 대화ㆍ교류를 이어갈 마음이 없다는 게 북측의 주장이다.

장금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ㆍ노동신문 등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장 통전부장은 전날 청와대가 발표한 입장에 대해 “오랫동안 써먹던 아주 낡은 수법대로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 “체면치레라도 해볼 심산으로 눈을 질끈 감고 비명 같은 소리를 질러대는 꼴”이라고 맹비난했다.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전날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 직후 “북측의 연락사무소 파괴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행위”라며 “정부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사태의 책임이 전적으로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장 통전부장은 이와 관련 “온 민족과 세계 앞에서 한 북남선언과 합의를 휴지장으로 만든 장본인이 누구인데 도대체 그 책임을 누구보고 지란 말인가”라며 남측에 책임을 물었다. 그러면서 “북남(남북)관계가 총파산 된 데 대한 책임을 진다고 하여 눈썹 하나 까딱할 우리가 아니다”며 “득실관계를 따져보아도 우리에게는 아무런 실도 없다. 집권기간 치적 쌓기에 몰두해 온 남조선 당국자에게나 리해관계(이해관계)가 있는 문제이지, 우리는 지금까지 무슨 득을 보려고 남측을 상대한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