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국산 마스크 1,000만장 확보… 상시 판매
롯데마트가 확보한 국내산 일회용 마스크 제품. 롯데쇼핑 제공

롯데마트가 전국 모든 점포에서 국내산 일회용 마스크를 부담 없는 가격에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일회용 마스크를 구입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국내산 제품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국내산 제품 품귀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국내 우수 중소기업과 협업해 일회용 마스크 1,000만장을 확보하고, 국내산 일회용 마스크를 500원대 상시 판매해 고객들의 가계 부담을 덜 계획이다. 소비자들이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인해 가격이 올라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악순환을 해소하기 위함이다.

대표 상품으로 '매직브라이트 국내산 데일리 마스크(50매)’와 ‘듀오 국내산 데일리 마스크(50매)’,‘드넬 DJ 국내산 일회용 마스크(50매)’를 모두 2만9,900원에 판매한다. 장당 가격은 598원꼴이다.

앞서 롯데마트는 지난 6~7일 이틀간 진행한 ‘통큰절’ 기간에도 국내산 일회용 마스크를 장당 500원대에 판매했으며, 사흘 만에 200만장의 물량을 80% 소진한 바 있다. 이달 말에는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도 판매할 예정이다.

강헌서 롯데마트 가공일상부문장은 “최근 날이 더워지며 일회용 마스크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보다 많은 고객에게 합리적인 가격과 우수한 품질의 마스크를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