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가운데). AFP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가 헤르타 베를린에 2-1 승리를 거두고 3경기 연속 무패(2승1무)를 해냈다. 프라이부르크의 권창훈(26)은 이날 후반 막바지에 교체 출전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프라이부르크는 17일(한국시간) 독일 프라이부르크의 슈바르츠발트 경기장에서 열린 베를린과 2019~20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묀헨글라트바르와 30라운드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프라이부르크는 이날 승리로 3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가며 7위로 올라섰다.

벤치에서 대기하던 권창훈은 후반 37분 교체출전 했다. 그는 10분 정도 그라운드를 누볐으나, 공격포인트를 따내지는 못했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6분 베를린의 도디 루케바키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비디오판독(VAR)으로 골이 취소돼 한숨을 돌렸다. 후반 16분 빈센초 그리포의 선제골이 터진 프라이부르크는 후반 21분 베를린의 베다드 이비세비치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허용하며 1-1로 팽팽한 접전을 이어나갔다.

후반 26분 닐스 페테르센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프라이부르크는 2-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