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한 16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굳은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가 소집한 당 소속 외교통일위원 긴급회의 결과를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 같은 행위를 벌이는 것은 남북관계에 큰 위협일 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에도 큰 장애”라며 “당정은 긴밀하면서도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외교통일위원장을 맡은 송영길 의원 등 당 소속 외통위원들이 참석했다. 30분간 진행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며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긴급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이낙연 의원도 “극히 유감”이라며 “엄정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영남권 간담회에 이어 스마트랩 현장 방문 도중 폭파 소식을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