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차례로)감동원 연상호 이정현이 ‘반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NEW 제공

연상호 감독이 새 작품 ‘반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연상호 감독은 16일 오전 진행된 영화 ‘반도’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강동원 이정현 김민재 권해효 김도윤 구교환 이예원 이레와 함께 참석했다.

연 감독은 ‘반도’와 전작인 ‘부산행’의 차이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부산행’에서는 관객들이 캐릭터들과 함께 사건을 실제로 겪는 것처럼 했다. 반면 ‘반도’는 관객이 미지의 공간에 들어가서 미지의 상황들을 맞닥뜨리게 하는 체험적인 영화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연 감독은 “‘한국이 4년 정도 버려진다면 어떻게 될까’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CG를 많이 썼다. 볼거리가 많을 거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형 좀비인 K-좀비에 대해서는 “단순한 괴물의 느낌이 아니라 방금 전까지 우리의 이웃이었던 사람, 동료였던 사람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희생자의 모습도 가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내달 개봉.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