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이 ‘반도’의 캐스팅 제의를 받았던 순간을 떠올렸다. NEW 제공

배우 이정현이 연상호 감독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이정현은 16일 오전 진행된 영화 ‘반도’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강동원 김민재 권해효 김도윤 구교환 이예원 이레 그리고 연상호 감독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이정현은 ‘반도’의 전작 ‘부산행’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원래 좀비 영화를 좋아한다. 연상호 감독님의 ‘부산행’을 정말 재밌게 봤다. 극장에서 4, 5번 봤다. 한국에서 일상을 소재로 하는 완벽한 좀비 영화가 나왔다는 게 너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연상호 감독님께 연락이 왔을 때 정말 놀랐다”며 “원래 감독님의 팬이었다. ‘반도’의 시나리오도 재밌었고, 캐릭터도 좋았다”고 캐스팅 제의를 받았던 순간을 떠올리기도 했다.

한편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내달 개봉.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