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이 액션 연기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NEW 제공

배우 강동원이 ‘반도’를 촬영하며 힘들었던 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동원은 16일 오전 진행된 영화 ‘반도’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이정현 김민재 권해효 김도윤 구교환 이예원 이레 그리고 연상호 감독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강동원은 ‘부산행’의 후속작 ‘반도’에 출연하기로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시나리오를 재밌게 봤다. 배우로서 전작이 있는 작품의 뒷이야기를 한다는 게 부담될 수도 있고 욕심이 덜 날 수도 있다. 그런데 ‘반도’는 달랐다. 한국에서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보여준 영화가 없었기 때문에 꼭 참여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전의 많은 작품들에 이어 ‘반도’에서도 액션 연기를 선보일 강동원은 “이번에는 액션 스쿨에 가지 않았다”며 “액션팀에서도 더 배울 게 없다고 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강동원은 이어 “영화에서 좀비와 가장 많이 싸우는 사람이 나”라면서 “몸 싸움을 가장 많이 벌인 사람이 나였고 힘들었다. 그런데 좀비 연기를 한 배우들이 더 힘들었을 것 같긴 하다”라고 말했다.

강동원은 자신의 캐릭터를 연기할 때 특별히 주의를 기울인 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정석은 강인한 캐릭터다. 동시에 염세적이기도 하고 시니컬한 면모도 있다. 극 전체를 이끌어나가는 인물이기 때문에 흐름을 생각하며 연기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내달 개봉.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