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딸이 드디어 학자금 대출을 다 갚아서, 성대한 파티를 열려고 해요.

꼭 축하를 해야 할 일인 것 같네요!

네, 오래 걸리긴 했지만, 우리 도움으로 딸은 이제 빚이 없게 되었어요.

그래요, 이제 딸아이는 하늘의 새처럼 자유로워요.

그래서 하는 말인데요… 이 축하파티를 매월 할부금으로 조금씩 갚아 나가도 될까요?

The daughter may be free as a bird from financial burdens, but no so much for the parents who paid it off for her!

딸은 경제적인 부담으로부터 자유로워졌을지 모르겠지만, 빚을 대신 갚아준 부모님은 영 아닌가 봅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