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서 한국전쟁 70년 기획공연… 탈북 예술인도 함께 무대 꾸며
이북5도 무형문화재 제3호인 김백봉 부채춤. 문화재청 제공

한국전쟁 70년을 맞아 남북한의 전통 가무(歌舞)가 한자리에 모인다.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면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무형유산으로 하나되는 한반도 공동체’가 주제인 한국전쟁 70년 기획공연 ‘한반도 무형 누리’를 24일 오후 7시 30분 전북 전주시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서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공연 레퍼토리는 △함경북도 북청군에서 정월대보름에 행해지던 북청사자놀음(국가무형문화재 제15호) △황해도와 평안도에서 전승돼 온 민요 서도소리(국가무형문화재 29호) △한국 신(新)무용의 대표적 작품 김백봉부채춤(이북5도 무형문화재 3호) △북한비물질유산목록인 민요 뱃노래, 홀로아리랑, 그네 뛰는 처녀, 용강기나리, 돈돌라리 △최승희 무보집 ‘조선민족무용기본’의 쟁강춤ㆍ장고춤 △아리랑 등이다.

유지숙 서도소리 명창과 북청사자놀음 보존회, 김백봉부채춤보존회, 북한 개량 악기인 장새납 연주가 이영훈, 북한 소해금 연주가 박성진, 함경북도 예술단 무용 감독 출신인 최신아 예술단, 평양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 등이 출연한다.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국가무형문화재 및 이북5도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이 탈북 예술인들과 함께 한반도 영구 평화와 코로나19 사태의 조기 수습을 바라는 염원을 담아 남북한의 소리와 춤, 음악, 연희 무대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공연 관람 예약은 17일부터 전화(063-280-1500, 1501) 또는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을 통해 가능하다. 관람료는 무료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