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올댓스포츠 제공

임성재(22)가 남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21위에 올랐다.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가장 높은 순위다.

임성재는 15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3월 23위보다 두 계단이 오른 21위가 됐다. 남자 골프 세계 랭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3월 이후 동결됐다가 15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가 끝나면서 약 3개월 만에 다시 산정됐다.

임성재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서 공동 10위를 차지해 역대 자신의 개인 최고 순위인 21위를 찍었다. 이로써 3월까지 22위였던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를 23위로 밀어내고 아시아 선수 가운데 최고 순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아 국적 최고 랭킹에 오른 건 2012년 최경주(50) 이후 처음이다.

2011년 초에 최경주, 양용은(48), 김경태(34) 등은 아시아 국적 선수 최고 랭킹을 나눠 갖다가 2011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최경주가 이후 2012년 11월 말까지 아시아 최고 랭킹 자리를 지켰다.

임성재는 올해 3월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하는 등 최근 3개 대회에서 1위, 3위, 10위 등 모두 ‘톱10’ 성적을 내며 세계 랭킹 20위 벽 돌파도 눈앞에 뒀다. 아시아 국적 남자 선수의 세계 랭킹 역대 최고 순위 기록은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2017년에 달성한 2위다. 최경주는 2008년에 5위까지 오른 바 있다.

한편, 15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욘 람(스페인)이 1, 2위를 지켰고 저스틴 토머스가 3위로 한 계단 오르면서 3위였던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와 자리를 맞바꿨다. 올해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로 공식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있는 타이거 우즈(미국)는 13위로 두 계단 내려갔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