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넘은 SUV 차량과 추돌한 승용차 보행로 돌진해 사고
15일 부산 해운대구 한 초등학교 앞 스쿨존 보행로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6세 유치원생이 숨졌다. 부산경찰청 제공

스쿨존 보행로를 덮친 승용차에 치여 중태에 빠졌던 6세 유치원생이 숨졌다.

1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 어린이는 전날 오후 3시 32분쯤 엄마, 언니와 함께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한 초등학교 인근 스쿨존 보행로를 걷던 중 보행로로 돌진한 승용차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의식불명 상태에서 치료받다가 사고 다음 날인 이날 오전 2시 41분쯤 숨졌다.

사고는 어린이가 있던 곳에서 20~30m가량 떨어진 곳에서 70대 남성이 몰던 SUV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불법 좌회전을 하다가 직진하던 승용차를 옆에서 추돌한 이후에 발생했다. SUV 차량 때문에 옆면에 충격을 받은 승용차는 초등학교 정문 앞 보행로로 돌진했고, 보행로를 걷던 모녀를 들이 받았다. 어린이의 언니는 다행히 화를 면했다. 사고 지점은 초등학교 정문에서 불과 10m 떨어진 어린이 보호구역이었다.

승용차는 모녀를 친 뒤 담장을 들이받고 화단으로 떨어졌고 이 과정에서 운전자인 60대 여성은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경찰은 “음주운전에 의한 사고는 아니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