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가 영화 ‘#살아있다’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한국일보 DB

배우 박신혜가 ‘#살아있다’에 출연한 남다른 소감을 털어놨다.

박신혜는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살아있다' 언론배급 시사회에 참석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등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준우(유아인)와 유빈(박신혜)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물이다.

박신혜는 도심 한가운데 고립된 또 다른 생존자 유빈 역을 맡았다. 절박한 준우와 달리 침착하게 대범하게 자신의 생존 전략을 짜는 인물이다.

박신혜는 "극 중에서 유아인과 직접 만나는 신이 적었다. 무전기 신도 각자 촬영해서, 서로 주고 받는 호흡이 어색하지 않을까 걱정이 들긴 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서로 촬영했던 부분을 모니터링 하면서 대화를 많이 했다. 유아인이 제 아이디어를 긍정적으로 받아주면서 더 발전될 수 있게 도와줬다. 각자 스타일이 너무 달라서 과해 보이지 않을까 걱정했던 부분이 현장에서 시너지 효과로 충족이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신혜는 "근래에 가장 즐겁게 촬영했던 작품이었다. 현장에서 느낀 오락적인 즐거움, 쾌락을 같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가장 컸다. 뭔가 많은 생각, 머리를 복잡하게 하기보다 단순히 나의 생존에 관한 것을 전한다. 이 또한 쉽지 않은 이야기이지만 '#살아있다'는 단순한 것에서 나오는 행복, '내가 건강한 것' 이런 부분이 후반부로 갈수록 전달이 되는 것 같아서 좋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늘 얘기를 할 때 끝에 꼭 하는 인사가 있다. '살아있음에 감사하고 이 감사가 행복으로 이어진다'고. 비록 힘든 시기가 맞물리게 되었지만 '내가 살아있는 것에 감사하자. 그러다 보면 행복해지지 않을까, 즐거워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본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영화는 오는 24일 관객들을 만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