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살아있다’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한국일보 DB

조일형 감독이 K-좀비 열풍에 대해 언급하며 영화 ‘#살아있다’만의 매력에 대해 털어놨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살아있다' 언론배급 시사회가 진행됐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등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준우(유아인)와 유빈(박신혜)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물이다.

연출을 맡은 조일형 감독은 미국 출국 이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한국 입국에 어려움을 겪어 화상 연결로 취재진을 만났다. 그는 "가족을 만나러 잠시 출국한 사이에 상황이 이렇게 됐다. 첫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인데, 너무 아쉽게 화상으로 인사드리게 되어 죄송하다. 영화를 어떻게 봐주실지 너무 궁금하다"고 말했다.

조 감독은 전 세계에 'K-좀비물' 열풍이 분 가운데 '#살아있다'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밝히며, "제가 느끼기에도 '부산행' '킹덤'으로 인해 'K-좀비'가 미국에서 팬층이 두텁더라. 저도 언론을 통해 'K-좀비'라는 말을 처음 알게 됐다. 확실히 인지도가 높은데, 우리 영화는 어떻게 어필했냐면, '감정의 공유'라 생각한다. '나라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생각할까' '난 어떻게 할 수 있을까'라는 상상이 들 정도로 현실적인 공유라는 점에서 어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좀비물이지만 '살아있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게 주목적이었다. 우선 순위를 '감정 공유'에 중점을 뒀다"며 "많은 관객과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박신혜는 "'재밌게 봐주세요'라고 말하기가 참 어려운 시국인 걸 알기에 부탁드리기 굉장히 죄송스럽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기 내서 와주신다면 저희가 즐겁게 해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더불어 "저도 준우(유아인)라는 캐릭터를 보면서 공감도 되고 속이 시원하기도 했다. 변해가는 준우의 표정을 보면서 그 속에서 나의 옆에 있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의 존재들로 인해 위로와 위안을 느끼고 있다는 걸 새삼 느꼈다"고 덧붙였다. 오는 24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