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3월 국내에서 관측된 부분일식 장면.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오는 21일 오후 우리나라 전역에서 달이 해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을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21일 오후 3시 53분(서울 기준)부터 약 2시간 11분가량 달이 태양 면적의 45% 정도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진행된다고 15일 밝혔다. 당일 날씨가 좋다면 우리나라 모든 지역에서 관측이 가능하다고 천문연은 설명했다.

이번 부분일식은 오후 3시 53분 4초에 시작돼 오후 5시 2분 27초에 최대(태양이 가장 많이 가려지는 시점)가 됐다가 오후 6시 4분 18초에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서 태양이 가장 많이 가려져 보이는 곳은 제주도로, 태양 면적의 57.4%(제주시 기준)가 달에 의해 보이지 않게 된다. 북동쪽으로 올라갈수록 가려지는 면적이 줄어 서울에선 최대 약 45%가 보이지 않을 것으로 천문연은 예측하고 있다.

이번 부분일식은 서쪽 시야가 트인 곳에서 관측할 수 있다. 다만 관측할 때는 태양 필터가 장착된 망원경이나 보호 장비가 삽입된 특수 안경 등을 이용해야 한다. 태양 필터가 없는 망원경이나 카메라, 선글라스만으로 태양을 보면 실명할 수도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올해 일식은 이달 21일과 오는 12월의 두 차례 있을 예정이다. 21일 일식은 국내에선 부분일식으로, 동유럽과 아프리카 동부, 아시아 일부 지역에선 금환일식으로 관측된다. 금환일식은 해가 가장자리만 남기고 가려져 마치 금반지처럼 보이는 경우를 뜻한다. 12월에는 남아메리카 남부와 남극, 아프리카 남서부 일부 지역에서 태양의 전부가 가려지는 개기일식이 일어난다. 아쉽게도 이 개기일식은 우리나라에선 볼 수 없다.

국내에서 관측 가능한 다음 부분일식은 2030년 6월 1일에 일어난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