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에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대사관 측은 13일 트위터에 "인종 차별과 경찰 만행에 대한 항의"라고 설명했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을 추모하는 의미다. 미국의 재외공관 가운데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공개 지지 입장을 밝힌 곳은 주한미국대사관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