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이 정말로 저보고 봉급 인상을 걸고 팔씨름을 하자고 하셨다니까요.

어머나, 세상에!

혹시 사장님을 망신시킨 건 아니지요, 여보!

아니요, 안 그랬어요.

알고 보니, 그 영리한 영감님이 보기보다 힘도 세시더라고요.

Initially Blondie may have thought that her husband had lost the arm wrestle on purpose to save the boss's face.

However, the truth is Dagwood needs to work out a little more!

처음에는 사장님 체면을 살려드리기 위해 대그우드가 일부러 팔씨름을 져드렸겠지 하고 블론디가 생각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알고 보니 대그우드가 그냥 힘이 달린 거네요!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