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2주 만에 건강 회복, 심리적으로도 많이 안정
새 옷, 인형에 기뻐하고 몸무게도 다소 늘어
법원 임시보호명령에 따라 쉼터에서 보호
친모로부터 가혹한 학대를 당한 9세 피해 초등학생 거주지인 경남 창녕군 한 빌라 11일 모습. 학대 피해 학생은 지난달 29일 자신의 베란다(오른쪽 큰 붉은 선)에서 난간을 통해 옆집(왼쪽 작은 선)으로 넘어갔다. 연합뉴스

경남 창녕에서 계부와 친모의 학대에서 벗어나기 위해 목숨을 걸고 탈출한 A(9)양이 입원 2주 만에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했다.

12일 경남아동전문보호기관에 따르면 A양은 11일 오후 치료를 받고 있던 경남 한 병원에서 퇴원, 아동쉼터로 옮겨졌다. 법원의 임시보호명령에 따라 A양은 앞으로 쉼터에서 보호받게 된다. 정식보호명령이 나오면 법원의 판단에 따라 성인이 되는 만 18세까지 기관에서 생활할 수 있다.

A양 얼굴과 몸 곳곳에 입었던 타박상은 대부분 나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과 발 등에 남아 있는 화상 흉터는 쉼터에서 연고 등으로 치료할 계획이다.

A양은 병원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불안해 하는 모습이 크게 줄어 들고 쾌활하게 지내는 등 심리적으로도 많이 안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관에서 준 새 옷이나 인형 등을 받고 기뻐하기도 하고 처음 입원했을 당시보다 몸무게도 다소 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는 “아이가 ‘밥을 많이 먹어 배가 나온다’고 말할 정도로 겉보기에 많이 나아졌다”고 말했다. 기관에서는 A양에게 놀이 치료 등 심리치료를 적용할 계획이다. 동생 3명 역시 정신적 학대 우려로 부모와 떨어져 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계부와 친모는 이들 동생에 대한 임시보호명령에 저항해 자해하거나 투신하려다 응급 입원해 있는 상태다. 경찰은 이들 상태가 안정되는 대로 소환이나 강제수사 등을 진행해 관련 조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A양은 지난달 29일 4층인 집 베란다를 통해 옆집 베란다로 넘어가 탈출, 잠옷 차림으로 도로를 다니다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계부와 친모는 쇠사슬로 목을 묶거나 불에 달궈진 쇠 젓가락을 이용해 발등과 발바닥을 지지고 욕조에 머리 담그기, 쇠파이프 폭행 등 A에게 지속적인 학대를 자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