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가 시식 모임의 만찬 준비를 제가 맡았어요.

그거 재미있겠네요.

마음이 맞는 케이터링 전문가가 필요해요.

마음이 맞는 케이터링 전문가요?

저희 완전히 빈털터리여서 얼마나 드릴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그럼 저도 제 마음만 드릴게요.

Smart come-back from Blondie! The customer gets sympathy which is what he was after!

블론디의 재치 있는 입담은 당할 사람이 없겠지요?! 손님도 결국 자기 원하던 걸 받기는 한 셈입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