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저 페더러가 자신의 SNS를 통해 무릎 수술로 인해 올 시즌 대회를 나가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페더러 트위터 캡처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인 로저 페더러(39ㆍ스위스)가 오른쪽 무릎 수술로 인해 이번 시즌을 조기에 종료했다.

페더러는 10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 계정을 통해 “몇 주 전 재활운동을 하다가 문제가 생겨, 오른쪽 무릎에 추가로 관절경 수술을 받았다”며 “지금은 2017년을 준비할 때와 비슷한 상황인데, 나는 최고의 경기력을 갖출 수 있게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1월 열린 호주 오픈대회에서 4강에 오른 걸 끝으로 올 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앞서 페더러는 2016년에도 무릎 부상으로 인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US오픈에 불참하고 2017 시즌 준비에 들어간 적이 있다. 이후 복귀한 그는 호주오픈과 윔블던을 제패하며 완벽하게 부활에 성공했다.

로저 페더러. 로이터 연합뉴스

그는 그러면서 “팬들과 재개가 늦춰지고 있는 투어가 그립겠지만, 2021년 시즌을 시작할 때 복귀해 모두를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내년에 경기장으로 돌아올 계획을 밝혔다.

한편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코로나19 여파로 3월부터 중단된 상태다. ATP투어는 당초 7월 중순 재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8월 이후 재개를 고려하고 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