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산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씨의 발인이 열린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운구차량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일 숨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서울 마포구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60)씨 발인이 10일 여성ㆍ인권ㆍ평화ㆍ시민장으로 엄수됐다.

이날 오전 7시30분쯤 유가족과 장례위원들은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빈소에 있던 손씨의 영정 사진을 들고 조용히 걸어 나왔다.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상주를 맡은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등이 앞장섰다. 다른 장례위원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조문객들도 엄숙한 표정으로 뒤를 따랐다.

장례위원장은 이나영 이사장과 한국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대표 등 정의연 관계자들과 박래군 인권재단 사람 소장,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등 시민사회 인사 16명이 맡았다. 정의연은 전날까지 총 1,182명의 개인과 단체가 손씨의 장례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빈소와 영결식장 근처에는 취재진의 접근이 일절 차단됐다. 오전 8시15분쯤 고인의 관이 실린 운구 차량이 화장장으로 떠나자 남아있던 장례위원과 조문객들은 눈물을 흘리거나 조용히 서서 묵념했다.

2004년부터 평화의 우리집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돌보는 일을 해 온 손씨는 지난 6일 오후 10시55분쯤 경기 파주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지난달 21일 검찰이 정의연의 회계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쉼터를 압수수색한 뒤 주위에 심적 고통을 토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부터 차려진 손씨의 빈소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고민정ㆍ김민석ㆍ김상희ㆍ정춘숙ㆍ진선미ㆍ천준호 의원 등 민주당 인사들과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찾아와 조문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