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지난달 25일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의 과잉 대응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데 대한 항의 시위가 열린 가운데 한 남성이 뒷짐을 진 채 엎드려 시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지난달 25일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의 과잉 대응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데 대한 항의 시위가 열려 시위대가 뒷짐을 진 채 엎드려 시위에 합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웨스트 할리우드 거리에서 지난달 25일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의 과잉 대응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데 대한 항의 시위가 열려 시위대가 뒷짐을 진 채 엎드려 시위에 합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에서 지난달 25일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의 과잉 대응으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데 대한 항의 시위가 열려 시위대들이 뒷짐을 진 채 엎드려 시위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