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 “매출 10배 늘어”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 캡처

재고 면세품이 시중에 유통된 지 하루 만에 90% 이상이 동나는 등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신세계면세점의 재고 면세품 온라인 판매가 시작된 전날 200여개 품목의 93%가 품절됐다고 밝혔다.

특히 판매가 진행된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에 전날 하루 123만명이 방문하면서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매출도 하루 평균 대비 10배 증가했다. 매출의 80%는 재고 면세품 판매로 나왔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 30대 구매 비중이 전체의 70.1%에 달했다. 20대와 30대, 40대의 비중은 각각 23.9%, 46.2%, 17.9%였다.

또, 행사 당일 신규 애플리케이션 설치 수도 전주 같은 요일 대비 60배 급증했다. 신규 회원 가입자 수는 30배 늘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전날 오전 10시부터 업계 최초로 재고 면세품의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판매대상은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발렌티노 등 신세계면세점이 보유한 해외 명품 브랜드 제품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에 이어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 신세계그룹 통합 쇼핑몰 SSG닷컴도 이날 오전 9시 현재 품절률이 40%에 달한다고 밝혔다. SSG닷컴은 전날 오전 9시부터 지방시와 펜디 등 명품 브랜드 제품을 최대 46% 예약 할인 판매하는 '슬기로운 명품쇼핑' 기획전을 시작했다.

앞서 관세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쌓여가는 면세점 재고를 해소하기 위해 면세품의 내수 판매를 지난 4월 말 허용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