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에 “용서 깊게 구한다”
4일 오전 서울역에서 처음 보는 여성을 폭행하고 달아난 이모(32)씨가 용산경찰서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앞두고 추가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철도경찰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을 아무 이유 없이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이 자신의 범행에 대해 “일부러 한 것이 아니다”라고 발뺌했다.

‘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 피의자 이모(32)씨는 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 유치장을 나서며 이같이 말했다. 이 사건의 수사는 국토교통부 산하 철도특별사법경찰대가 맡고 있지만 경찰대엔 유치장이 없어 이씨는 용산경찰서에 수감돼 있었다.

이날 이씨는 “잘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의도적 폭행이 아님을 강조했다. 이씨는 “왜 폭행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순간적으로 나도 모르게 실수를 해버렸다”며 “일부러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피해자께 할 말 없냐”는 질문에 “깊이 사죄하고 한번만 용서를 깊게 구한다”며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 제가 잠시 큰 실수를 해버린 것 같다. 다시 한번 용서를 깊게 구한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서울역 등지에서 또 다른 피해자의 어깨를 밀치거나 침을 뱉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이씨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이씨는 철도경찰대에서 추가 조사를 받은 후 법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1시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에서 30대 여성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철도경찰대 관계자는 “이씨가 정신적 질환으로 수년간 치료를 받아왔다”며 “구체적으로 어떤 약물을 먹고 어떤 병이 있는지는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