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중 축소ㆍ선수촌 외출 제한 등 방안 거론
아베 “완전한 형태” 강조해 왔으나 한발 후퇴
“재연기는 없다” IOC 위원장 등의 발언 감안
도쿄하계올림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2021년으로 1년 연기된 가운데 도쿄 오다이바에 올림픽을 상징하는 오륜 조형물이 설치돼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2021년으로 연기된 도쿄하계올림픽ㆍ패럴림픽과 관련해 개ㆍ폐회식 참가자 및 행사 축소 등의 간소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4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완전한 형태’의 개최를 강조해 왔지만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취소’라는 최악의 경우를 피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복수의 정부ㆍ조직위 관계자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의 간소화 방안과 관련해 각 경기장의 관중 수 축소(제한)와 개ㆍ폐회식 참가자 제한이나 행사 축소를 검토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감염 방지를 위해선 선수와 대회관계자, 관중 전원에 대한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화, 참가 선수들이 머무는 선수촌의 외출 제한 등의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조직위는 이러한 간소화 방안을 정리해 조만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등과 본격적인 협의에 나설 방침이다. 아베 총리는 오는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연기된 것과 관련해 “완전한 형태”의 개최를 강조해 왔다. 구체적으로는 “선수들이 만반의 준비를 바탕으로 참가할 수 있고, 규모는 축소하지 않으면서 관중들도 함께 감동을 느끼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선 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의 개발과 양산화가 필수적이다. 백신 개발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완전한 형태’를 계속 고집할 경우엔 개최 자체가 위험해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한발 물러선 것이다.

이와 관련,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야마나카 신야(山中伸彌) 교토대 교수는 지난달 6일 인터넷 방송에 아베 총리와 함께 출연, 백신 개발만으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지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야마나카 교수는 올림픽 때 세계 각국의 선수와 관중 등이 모인다면서 “이것을 가능하게 할 정도로 많은 양의 백신을 1년에 준비할 수 있을지는 솔직히 꽤 행운이 따르지 않는 이상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달 BBC 인터뷰에서 “2021년 여름에 개최될 수 없는 경우엔 재연기 없이 취소된다”는 인식을 밝혔고,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도 호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10월까지 도쿄올림픽의 개최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재연기가 없다”는 바흐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선 “논의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지 않을 경우 도쿄올림픽을 또 한번 연기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란 비관적 전망을 의식할 수밖에 없다. 이에 감염 예방을 철저히 하고 대회를 계기로 국내외에 감염이 확산되는 사태를 피하기 위해 간소화 등 개최 방식의 재검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정부 관계자도 “대회 중단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