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지훈이 '덕질하는 기자'를 통해 최근 발매한 새 타이틀곡 'WING(윙)'을 소개하고 자신이 최근 덕질 중인 취미를 공개했다.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 캡처

가수 박지훈이 운동의 매력에 빠졌다.

박지훈은 5일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지난 달 26일 발매한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더 더블유)’의 타이틀곡 ‘Wing(윙)’을 소개하고 자신이 최근 덕질 중인 취미를 공개했다.

‘덕질하는 기자’를 통해 인사를 전한 박지훈은 “최근 컴백을 해 활동을 하면서 열심히 팬 분들을 향해서, 또 꿈을 향해서 달려가고 있다”며 “타이틀곡 ‘윙’은 중독성있는 후렴구로 여러분들의 마음을 울리는 곡이 되지 않을까 싶다. 자신감 있게 활동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지훈은 최근 자신이 빠진 ‘덕질’은 운동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친구들과 함께 운동을 하는 것에 재미가 들려서 헬스장에서 운동도 열심히 하고 있고, 재미있게 운동을 즐기는 중”이라며 자신을 사로잡은 취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끝으로 박지훈은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 남은 활동 열심히 하는 지훈이가 되겠다”고 활발한 활동에 대한 마음가짐을 다졌다.

한편, 지난 달 26일 새 미니앨범 ‘더 더블유’는 박지훈의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자신의 꿈을 향해 날아오르자는 아티스트로서의 힘찬 포부를 담았다. 컴백 당일 V LIVE를 통해 온라인 팬 쇼케이스를 진행한 뒤, 최근 각종 음악 방송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박지훈의 인터뷰와 스타들의 더 많은 이야기는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