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국방장관 “군 동원 지지하지 않는다” 공개 반기
합참 의장도 군 동원 반대 뜻 전해
매티스 전 국방장관 “나라를 분열시키고 있다” 직격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미 전역으로 확산된 시위 대응에 군을 투입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군을 동원해서라도 시위를 진압하겠다던 초강경 기조에서 한발 물러선 것이다. 국내 문제에 군대를 동원하는 데 대한 국방부와 군 장성의 거센 반발 기류를 감안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충성파로 통하던 마크 에스퍼 국방 장관이 이날 공개적으로 군 동원에 반대했고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이 나라를 분열시키고 있다고 직격탄을 쏘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스맥스 TV와의 인터뷰에서 시위 진압을 위해 군을 동원할 것이냐는 질문에 “상황에 달려 있다. 나는 우리가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틀 전 대국민연설에서 주 정부가 시위를 제대로 진압하지 못하면 독자적으로 군을 동원하겠다고 경고했던 것과는 달라진 어조다.

앞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브리핑을 자청해 “법 집행에 병력을 동원하는 선택지는 마지막 수단으로만, 가장 시급하고 심각한 상황에서만 사용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지금 그런 상황에 있지 않다. 나는 (군 동원을 위한)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말해 트럼프 대통령에 반기를 드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또 논란을 빚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촬영용 교회 방문 이벤트에도 거리를 뒀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을 동행했던 그는 사진 촬영이 이뤄질지 몰랐고 경찰이 고무탄 등을 사용하는지도 몰랐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전임 매티스 장관이 ‘어른들의 축’으로 불리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동을 거는 역할을 해오다 물러난 후 뒤를 이은 에스퍼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마찰을 피하는 충성파 라인으로 분류됐던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 발언이다. 이는 시위 진압을 위해 군대를 동원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군 내부 반발이 커지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한 국방부 관계자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누구도 군대가 거리에 배치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기류를 전했다. 마크 밀리 합참 의장도 군대를 동원하는 데 반대한다는 뜻을 백악관에 전했다고 WSJ이 보도했다. 에스퍼 장관과 밀리 합참 의장 모두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촬영 이벤트에 동행해 전직 군 장성들로부터 비난이 쏟아진 바 있다. 실추된 군내 위신을 세우기 위해 국방 수뇌부가 트럼프 대통령을 만류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대목이다. WSJ은 워싱턴DC 인근에 배치돼 투입 준비를 기다리던 군 병력 일부도 본대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군내 기류는 그간 말을 아껴왔던 매티스 전 장관의 직설적인 비판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매티스 전 장관은 시사지 애틀랜타 기고에서 “도널드 트럼프는 내 인생에서 미국을 단합시키려고 노력하지 않는 첫 번째 대통령이다”며 “대신 그는 우리를 분열시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재임 기간 트럼프 대통령과 자주 충돌했으나 공개적으로 이를 드러내지 않았고 퇴임 후에도 현직 대통령을 비판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다.

이 같은 반발 기류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발 물러서긴 했으나 에스퍼 장관의 자리가 위태로워졌다는 관측도 나온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에스퍼 장관의 발언 전에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군 동원 입장에서 물러 섰으나, 에스퍼 장관의 발언에는 나약하다며 화를 냈다”고 말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케일리 매커너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을 신뢰하느냐는 질문에는 즉답하지 않은 채 “현재까지 에스퍼 장관은 여전히 장관”이라며 “대통령이 신뢰를 잃으면 여러분이 제일 먼저 알게 될 것”이라고만 말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다고 해도 에스퍼 장관이 직을 유지할지 의문이 제기돼 왔는데 오늘 발언으로 낙마 시점이 빨라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전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