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그래픽 박구원 기자

방바닥에

떨어진 꽃잎을

주우며 생각한다.

누구나 다 견디지 못할

삶의 무게가 있다고.

삶에는 예외가 없다고 그러나

어제보다 조금 더

날아간 꽃잎도 있다고.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