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가 인터뷰를 통해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배우 송지효가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과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지효는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30대를 ‘런닝맨’이란 예능으로 다 보냈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그는 “서른 살에 시작했는데 마흔이 됐다. 내 인생 30대를 생각하면 ‘런닝맨’이 빠질 수가 없다. 10년이란 시간을 함께 하다 보니까 가장 많이 느낀 건 ‘내가 그동안 많이 몰랐구나, 어리구나’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나에 대해 많이 일깨워준 프로그램이기도 하고 많은 분들과 소통하는 방법 알게 해준 프로그램이어서 오히려 내게는 많은 걸 줬다. 발전하게 됐다는 게 가장 크게 얻은 것이다. 그분들(‘런닝맨’ 멤버들)과도 10년이다 보니까 너무 잘 아는 것도 있지만 내가 많이 바뀌었고 고마운 거나 미안한 것도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송지효는 예능 이미지가 배우 생활에 영향을 미친다는 생각은 전혀 안 했다면서, “사실 그렇게까지 생각을 하면서 일을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내가 하는 거고 하고 있기 때문에 이거 때문에 내가 나쁘다는 생각보다 오히려 나는 열심히 해야겠단 생각밖에 없어서 이것저것 재면서 할 생각이 없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긴 기다림 끝에 ‘침입자’가 개봉하는 것에 대해 “기다리긴 많이 기다린 거 같다. 시국이 아무래도 안 좋은 상황이다 보니까 제작사 결정에 따라야 했다. 기다리는 시간이 힘들지만은 않았던 거 같다”면서 “인터뷰가 ‘바람 바람 바람’ 이후에 2년 만인 거 같다. 삼청동도 오랜만이다. 오랜만에 인터뷰 하려니 무섭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송지효의 스크린 복귀작인 '침입자'는 실종됐다 25년 만에 돌아온 동생 유진(송지효)을 의심스럽게 여긴 서진(김무열)이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오는 4일 개봉.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