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던 NBA 정규시즌 데뷔 경기 입장권. 허긴스 앤드 스캇 옥션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7)의 미국프로농구(NBA) 데뷔전 입장권이 2만5,000달러(약 3,100만원)에 팔렸다.

30일(한국시간) 미국 언론은 경매업체 허긴스앤드스캇옥션(Huggins & Scott Auction) 발표를 인용, 1984년 10월26일 시카고에서 열린 시카고 불스와 워싱턴 불리츠의 경기 입장권이 최근 경매시장에 나와 2만4,907달러 50센트에 낙찰됐다고 전했다.

이 경기는 조던이 1984년 NBA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시카고에 지명된 후 처음 코트를 누빈 정규시즌 경기다. 조던은 이날 약 1만4,000명의 관중 앞에서 16점 6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시카고는 109-93으로 이겼다.

스포츠 기념물 공인 서비스 기관 ‘PSA’는 “조던의 데뷔전 입장권이 그리 많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지금까지 단 11장이 PSA 공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이번 경매가가 조던 경기 입장권 거래 가격 중 2번째 높다”면서 “조던의 NBA 프리시즌 데뷔 경기 입장권이 이달 초 헤리티지옥션(Heritage Auction)을 통해 3만4,800달러(약 4,300만원)에 팔렸다”고 전했다.

현지 언론은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된 조던의 다큐멘터리 ‘라스트 댄스’ 영향으로 조던 기념물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고 내다봤다. 지난 18일 조던이 1985년 신었던 ‘나이키 에어 조던1’ 운동화는 소더비즈 경매에서 무려 56만달러(약 6억9,000만원)에 거래됐다. 이 금액은 신발 경매 역사상 최고가다.

NBA를 대표하는 인물인 조던은 시카고 유니폼을 입고 총 6차례 NBA 정상에 올랐고, 6회 파이널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