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명세서 보니 
26일 서울 마포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담장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응원하는 문구가 부착돼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돕겠다며 기부금을 받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전체 기부금 중 단 3%만 피해자 할머니 지원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추경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 받은 정의연의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명세서’에 따르면 정의연은 지난 2018년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및 명예회복 활동에 사용하겠다며 6억3,560만원의 기부금을 모금하고는 이 중 피해자 지원사업에는 2,240만원만 지출했다. 전체 기부금의 약 3.5%다.

2018년 가장 많은 기부금이 사용된 사업은 대외협력(국제 및 남북, 국내연대사업)으로 2억660만원이었다. 피해자지원사업에 지출한 금액의 10배 가까이 된다. 정의연은 홍보물 제작 및 홈페이지 관리 등 홍보사업에도 피해자지원사업의 2배가 넘는 5,500만원을 썼다. 2017년에는 피해자지원사업에 9억5,550만원, 홍보 활동을 포함한 모집 비용에 7,330만원이 사용됐었다.

추 의원은 “정의연은 기부금 모집 계획에서뿐만 아니라, 실제 집행에서도 피해 할머니들은 홀대하고 있었다”며 “지난 30년간 할머니들의 아픔을 팔아 모집한 국민의 성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관계 기관들의 협조를 얻어 명명백백하게 밝혀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