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각도 CCTV 영상도 확산… 일부 누리꾼 비난 세례
25일 경북 경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사고 장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피해 아동 A군의 누나가 올린 영상(왼쪽)과 해당 영상에 담기지 않은 장면이 나오는 CCTV 영상이 확산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북 경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사고가 연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사고 영상이 올라왔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26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38분쯤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A(9)군이 타고 가던 자전거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이 같은 내용은 A군의 누나가 SNS에 사고 영상과 함께 고의 사고를 주장하면서 일파만파 퍼지기 시작했다. A군의 누나는 “초등학교 저학년인 아이A(동생)와 아이B가 실랑이가 있었는데, B의 엄마가 자전거 타고 가던 A를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차로 쫓아가 고의로 들이박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고를 고의적으로 냈고 사고 난 구역도 스쿨존”이라고 주장했다.

또 “고의로 자전거를 타고 가는 아이를 차로 쫓아와서 들이박는 경우가 사람으로서 상상할 수도 없는 일 아닌가 싶다”며 “영상 속 운전자는 급브레이크는커녕 오히려 자전거 바퀴가, 그리고 아이의 다리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았다”고 말했다.

27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사고 당시 다른 각도에서 촬영된 폐쇄회로(CC)TV 영상이 퍼졌다. A군과 함께 같은 길로 들어오던 SUV가 자전거 쪽으로 살짝 방향을 틀자 A군은 넘어졌다. 차는 자전거 뒷바퀴를 타 넘고 나서야 멈췄다. 넘어진 A군은 놀란 듯 금새 일어났다. A군의 누나가 공개한 영상에선 나오지 않던 장면이다.

CCTV 영상 공개를 전후로 A군 누나의 SNS에 악성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사고가 고의가 아니라거나 A군이 가해 운전자의 딸을 때린 것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다른 영상에서 A군이 사고 직후 일어난 점을 들어 누나의 주장이 일방적이라는 지적을 한 누리꾼도 있었다. “고의로 쳤다는 건 SNS 계정 주인의 뇌피셜이다. 대체 뭐가 문제냐”, “다리 절뚝인다는 소리는 하지 말고 여자 아이 괴롭히는 아이로 크지 않게 교육이나 제대로 시켜라”, “앞으로는 여성에게, 약자에게 폭력 쓰지 않도록 교육해라” 등이다.

사고 영상이 올라왔던 A군 누나의 SNS 계정은 전날까지 공개 계정이었으나 현재는 비공개로 전환됐다. 사고 영상 게시물의 링크도 열리지 않는 상태다. 악성 댓글이 이어지자 부담을 느껴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