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측 “오해의 소지있어… 추가 맥락 제공 위해 문구 부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글에 26일 '우편투표에 대한 팩트를 확인하세요' 라는 경고 문구가 달렸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광’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로부터 굴욕을 당했다. 우편투표가 사기라는 내용을 담은 글에 ‘사실을 확인하라’는 경고 마크가 붙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우편 투표는 실질적으로 사기나 다름없다”며 “우편함은 털리고, 투표용지는 위조되고, 심지어 불법으로 인쇄되거나 서명도 위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수백만 명에게 투표용지를 보내고 있다. 누구든지, 투표용지가 어떻게 도착하든지 간에 투표용지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것은 투표할 생각을 해본 적이 없는 많은 사람들에게 투표하라고 말하는 것으로 이어질 것이다. 이것은 부정선거가 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트위터는 이 같은 내용의 두 개의 트윗에 ‘우편투표에 대한 팩트를 확인하세요(Get the facts about mail-in ballots)’라는 파란색 경고 문구를 붙였다. 문구를 클릭하면 우편투표와 관련한 주요 언론사 기사와 기자들의 트윗 등을 모아놓은 안내 화면이 나온다. 그 중 가장 상위에 배치된 건 CNN이 쓴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가 사기라는 근거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는 기사다.

이날 로이터와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트위터는 새로운 오보 정책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팩트체크’ 마크를 붙였다. 대통령이 쓴 트윗에 팩트체크 마크가 붙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트위터 대변인은 경고 문구와 관련해 “투표 과정에 대한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담고 있으며 우편투표에 대한 추가적인 맥락을 제공하도록 문구를 붙였다”고 설명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