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T 공동대표 “원격진료ㆍ교육 등 논의 활기… 규제 해소되면 더욱 활성화”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포스트 펜데믹, 위기인가 기회인가'라는 주제로 ‘2020 한국포럼’이 열린 가운데 '한국경제, 어디로 갈것인가'에 대한 내용으로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에 스타트업 투자 활성화가 중요하다는 데 정부와 업계가 의견을 모았다.

임정욱 TBT 공동대표는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포럼’의 ‘한국경제, 어디로 갈 것인가’ 토론회에서 “한때 스타트업이었던 네이버와 카카오가 급성장한 가장 중요한 원동력은 활발한 자본시장 투자”라며 “자본시장이 더 큰 투자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대표는 2013년부터 6년 간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을 역임한 국내 대표적인 스타트업 전문가다.

임 대표는 한국 스타트업 시장 상황이 외국에 비해 양호하다고 진단했다. 딜리버리 등 온라인 업체는 오히려 과거보다 영업 환경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잦아들며, 그간 소강 상태였던 스타트업 투자 논의가 다시 증가 추세라고 전했다. 임 대표는 “지금의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여기는 벤처캐피털도 있다”며 “최근 두 달 사이 원격 진료와 교육 관련 스타트업에 투자가 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업계의 최대 고민은 규제다. 디지털 헬스케어, 핀테크 등 분야에선 여전히 투자와 창업이 위축되고 있다. 임 대표는 정부가 규제 해소 의지를 보인다면 스타트업 시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당장은 기득권 세력의 카르텔 때문에 문제가 안 풀려도, 사회적 논의를 거쳐 해결되는 것들이 보인다면 투자와 창업이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자본시장 투자 활성화도 매우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자본시장이 충분히 뒷받침을 한 덕분에 카카오와 네이버가 증시 시가총액 10위 안에 진입할 수 있었다”며 “대형 엑시트(Exitㆍ투자회수)가 나오면 해외 투자자가 흥미를 보이며 스타트업에 투자를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스타트업 생태계를 제대로 만들기 위해선, 혁신적 기업과 규제환경 혁신, 그리고 모험자본 공급이 필요하다”며 “기업공개(IPO)뿐만 아니라 대형 인수합병(M&A)에서도 모험자본 공급이 필요하고, 그것이 미래를 만들고 젊은 세대에게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