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 슬로언.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유타 재즈 사령탑을 무려 23년간 지내며 ‘유타의 상징’이었던 제리 슬로언(미국) 전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눈을 감았다. 1942년생인 그는 향년 78세다.

유타 구단은 이날 그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슬로언 전 감독이 2015년부터 파킨슨병과 치매 등으로 투병했다”고 설명했다.

슬로언 전 감독은 선수시절에도 뛰어난 활약을 자랑했다. 1965년 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4순위로 볼티모어(현 워싱턴)에 지명돼, 올스타에 두 차례 선정됐고 수비 베스트 5에도 네 차례 이름을 올렸다.

1976년 은퇴한 그는 1978년 시카고 불스 코치가 됐고, 1979~80시즌 시카고 감독을 거쳐 1988~89시즌부터 유타 사령탑 자리에 올랐다.

슬로언 전 감독은 2010~11시즌까지 총 23년간 유타를 이끌었다. 한 팀에서 23년 연속 감독을 한 것은 NBA 사상 두 번째 기록이다. 최고 기록은 현재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이끄는 그레그 포포비치 감독의 24시즌 연속이다.

성적도 좋았다. 두 차례 챔피언결정전 준우승도 차지했는데, 1996~97시즌과 1997~98시즌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당시 마이클 조던이 이끌던 시카고 불스에 2승 4패로 졌다.

15년(1989~2003년) 연속 유타를 플레이오프에 올리는 지도력을 발휘한 그는 2009년 농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유타를 이끌었던 23년간 승률이 5할에 이르지 못한 시즌은 2004~05시즌(26승 56패) 한 번뿐이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