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6일(현지시간) 네덜란드 브라반트에 있는 한 밍크 농장에서 동물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난 이후 저지선이 설치된 모습. AFP=연합뉴스

밍크 사육 농장에서 일하는 네덜란드 근로자가 밍크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카롤라 스카우텐 네덜란드 농업부 장관은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모피를 수출하는 밍크 사육 농장에서 일하던 근로자가 밍크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언급했다.

앞서 지난달 네덜란드 농무부는 남부 브라반트에 있는 밍크 농장의 밍크들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밍크가 호흡곤란을 겪는 것을 알아차린 농장 사육사들이 이 사실을 당국에 처음 보고했고, 이후 광범위한 조사가 이뤄졌다.

스카우텐 장관은 이 서한에서 ‘사람들이 동물을 감염시킬 수는 있지만 반대로 동물이 사람을 감염시킬 수 없다’는 당초 발언이 잘못됐다고 인정했다. 앞서 네덜란드 농업부는 “밍크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농장 내 사람이나 다른 동물들에게 전파할 가능성은 극히 미미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스카우텐 장관은 “네덜란드 공중보건연구소가 여전히 축사 외부로 질병이 전파될 가능성은 낮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서한에는 감염된 노동자의 상태나 자세한 감염경로 등에 대해 언급돼 있지는 않았다.

한편 네덜란드는 유럽연합(EU)에서 두 번째로 큰 밍크 생산국이었지만 최근 밍크 사육을 단계적으로 금지하는 추세다. 네덜란드 정부는 2013년부터는 새 밍크 농장 개장을 금지했고, 2024년까지 기존 농장도 문을 닫아야 한다고 밝힌 상태다. 로이터통신은 “(생산된) 밍크는 중국, 한국, 그리스에서 판매된다”고 덧붙였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