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 목암타운에 있는 GC녹십자 셀센터에서 한 연구원이 무균시설에서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GC녹십자 제공

GC녹십자는 현재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국내 환자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제약회사가 코로나19 치료제의 전면 무상공급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금전적 손해를 감내하겠다는 결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GC녹십자에 따르면 GC5131A는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액 속 혈장에 들어있는 다양한 유효 면역 항체를 추출해서 만드는 의약품이다.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중증 환자에 수혈하듯 투여하는 ‘혈장 치료’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GC녹십자는 혈장치료제 정부지원금을 제외한 개발부터 상용화 이후의 일체 비용을 자체부담 할 계획이다. 수량 제한이나 어떠한 전제 조건도 없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사상 초유의 감염병 치료를 위해 쓰이는 의약품은 오롯이 국민 보건 안정화를 위해 쓰여야 한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한 우리나라 국민의 힘을 한데 모아 만들어지는 혈장치료제 플랫폼은 금전 이상의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GC녹십자는 주주 서한을 통해 단기적인 수익보다 안정적인 미래를 만들기 위한 결정이었다며 이해와 양해를 부탁했다.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