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백신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SK바이오사이언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항원을 개발하기 위해 빌&멜린다게이츠재단으로부터 360만달러(약 44억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의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와 지원금 활용에 대한 논의를 조율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이 시급한 상황이지만 백신 개발을 위한 최적의 항원 구조 규명은 아직 완전히 이뤄지지 않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의 세계적 항원 디자인 연구소와 협력해 게이츠재단의 지원금을 활용한 코로나19 백신 공정개발 및 비임상 시험에 나서게 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보유 중인 3개의 백신 개발 기술을 적용해 다수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최적의 항원을 찾아 임상 후보로 도출하는 작업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정부 지원을 받고 있는 자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병행해 더 높은 면역원성을 가진 다양한 백신 후보군을 확보할 예정이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소아장염백신과 장티푸스백신에 이어 또 한 번 게이츠재단과 손잡게 됐다”며 “이는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인류에 공헌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