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훈 감독. KBL 제공

유도훈(53) 인천 전자랜드 감독이 2년 더 팀을 지휘한다.

전자랜드는 15일 유도훈 감독과 재계약하고 강혁(44) 전 LG 코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전자랜드에서만 감독대행 포함 11시즌을 함께한 유도훈 감독과는 2년, 강혁 코치와도 2년 계약에 합의했다.

유 감독은 이로써 전자랜드에서만 13시즌 지휘봉을 잡게 된다. 전자랜드 감독대행을 맡은 2009~10시즌부터 조기 종료 된 2019~20시즌까지 유 감독은 통산 292승을 쌓았다. 역대 정규리그 단일팀 감독 승수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1위는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의 512승이다.

유 감독은 전자랜드 부임 기간 챔프전 진출 1회, 플레이오프 4강 진출 3회, 플레이오프 6강 진출 4회 등을 기록했다.

강 코치는 2012~13시즌 전자랜드에서 은퇴한 뒤 7년 만에 다시 연을 맺게 됐다. 강 코치는 은퇴 후 모교인 삼일상고 농구부 코치를 거쳐 LG에서 코치 생활을 이어갔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