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김용택의 소소한 날들_신동준 기자

무엇이든 말이 되는 즐거운 날이 있다

무엇을 해도 말이 안 되는 힘든 날이 있다

모자라거나 남을 리 없는 새들의 저녁밥 같이

알맞은 말이 있다

사랑한다면 무엇이 아깝겠는가

사랑하지 않는다면 또 무엇이 아깝겠는가

지금쯤 저 물 가 저 바위 위로 물새가 날아와 앉는다면

말이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