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들이 냉동식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 2명 중 1명은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으면 이를 식료품비에 쓰겠다고 답했다.

29일 여론조사 전문회사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날 전국 18세 이상 성인 500명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의 주요 사용처를 물은 결과, 식료품비에 쓰겠다는 응답이 5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공과금 납부(13.5%) 문화생활비(7.8%) 의약품 구입(6.5%) 교육비(4.7%) 통신비(2.1%) 기타(7.9%)의 순이었다. ‘수령을 거부하겠다’는 응답은 3.7%,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2%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대구ㆍ경북은 식료품비에 이어 공과금 납부(22.7%)와 의약품 구입(14.5%) 응답이 전체 지역 평균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살펴보면 나이가 젊을수록 긴급재난지원금을 식료품비에 쓰겠다는 비중이 높았다. 20대 61.7%, 30대 60.1%, 40대 56.9%로, 50%를 웃돌았다. 50대와 60대 이상은 각각 43.1%, 41.7%로 조사됐다. 20대는 전체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식료품비 다음으로 문화생활비(10.2%)를 사용하겠다는 비중이 높았다.

여야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를 시도할 예정이다. 본회의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늦어도 5월 중순쯤 전국민이 긴급재난지원금(4인 가족 기준 10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