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1억원 지원에 이어 9억원 규모로 2차 지원. 누적 20억규모

에이스침대가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주를 위한 2차 지원에 나선다.

에이스침대 안성호 대표이사

에이스침대는 지난 3월 전국 대리점과의 상생 차원에서 임대료 및 인건비 명목으로 11억원 규모의 지원을 실시한데 이어 4월에도 9억원 규모로 대구·경북 지역의 대리점을 포함해 전국 대리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에이스침대의 이번 2차 추가 지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경영 정상화에 난항을 겪고 있는 대리점과 함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까지 누적 지원 금액만 20억원에 달한다.

에이스침대는 2차 지원 역시 1차 때와 마찬가지로 대리점 임대료와 인건비를 지원 하기로 하였다. 대구ᆞ경북지역의 34개 대리점을 포함한 전국 240개 매장의 피해 규모와 매장운영 형태에 따라 임대료와 직원 인건비 일부를 지원할 계획이다.

에이스침대 안성호 대표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여전히 상황이 어려운 대리점 경영주 분들을 돕기 위해 지난 1차 지원에 이어 2차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대리점과의 상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에이스침대는 이번 지원 이후에도 대리점들의 애로사항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